> 특집 > 이슈 & 특집
기억과 증언순교 10주년 되새긴 샘물교회
박명철  |  CTK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6  
트위터 페이스북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SPECIAL] 샘물교회는 19년 전, 그러니까 1998년에 서울영동교회가 분립하여 세운 교회이다. 담임목사이던 박은조 목사가 직접 200여 명의 성도들과 함께 성남시 분당구에 새 건물을 임대하여 예배를 드리기 시작했는데, 10년이 안 되어 6000명 가까운 성도들이 모이는 교회로 성장했다. 지역 사회와 한국 기독교계에 크고 작은 영향력을 끼쳐 온 샘물교회는 2007년 여름에 와서 아프가니스탄으로 떠난 단기봉사단이 이 나라 반군들인 탈레반에게 납치되면서 한국 교회는 물론 한국 사회, 나아가 세계의 뜨거운 주목을 받기에 이르렀다. 따뜻한 온정으로 마음 모아 기원해야 할 때에 차갑고 매서운 손가락질과 악성 비난들이 오히려 많았다. 피랍된 23명의 형제자매들이 건강하게 돌아오기를 간절하게 기도하면서 한편으로는 그 아프고 억울한 웅웅거림을 고개 숙이며 들어야 했다. 피랍 소식이 전해진 7월 19일부터 석방되어 귀국한 9월 2일까지 46일 동안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무엇보다 배형규 목사와 심성민 형제의 희생이 아픔을 곱절이나 더해주었다. 안에서 견디는 성도들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샘물교회를 바라보던 성도들까지 샘물교회가 대체 이 고통의 무게를 감당할 수 있을까, 두려웠다. 그해 여름은 두렵고 간절하고 아프고 슬프면서 먹먹했다. 언론에서 샘물교회의 뉴스들이 사라져 사람들에게 잊히기만 오히려 바라고 또 바랐다. 그리고 고통스러운 피랍 기간을 보낸 형제자매들이 그 상처에서 벗어나 일상으로 돌아오기를 간절하게 기도했다. 병원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아온 형제자매들이 퇴원하여 가정으로 돌아오고, 가을이 무르익을 무렵 샘물교회는 추수감사절을 맞으며 그때까지와는 다른, 특별한 ...
정기구독자 전용 기사 입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