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중에게 귀를 기울이라 [구독자 전용]
상태바
청중에게 귀를 기울이라 [구독자 전용]
  • 해돈 로빈슨 | Haddon Robinson
  • 승인 2017.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교는 독백이 아니라 대화이다”

ISTOCK 강해설교의 대가 해돈 로빈슨 교수가 2017년 7월 22일 별세했다. 주옥같은 글로 〈크리스채너티 투데이〉와 자매지 〈리더십 저널〉의 오랜 기여자였던 그를 기리며 그의 글 한 편을 싣는다. ‘설교’ 하면 무슨 생각이 나십니까? 고등목회학연구소가 교인들에게 물었다. 쓰디쓴 충고가 돌아왔다. “분석은 너무 많고, 답은 너무 적다.” “마음에 와 닿지 않는다. 삶과 동떨어져 있다.” “뜨거운 공기를 내뿜으면서 수면 위를 떠다니는 호버크래프트 같다. 그런데 이 호버크래프트는 어디에도 내려앉지 않는다!” “다들 자고 있는데 혼자서 주저리주저리 떠들고 있는 순수 예술” 같다며 설교를 조롱하는 소리도 들린다. 그런데 별로 놀랍지도 않다.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들은 설교를 ‘종교적 독백’이라고 일축한다. 최고의 소통은 쌍방향으로 오가야 하는데 설교는 일방통행만 한다고 지적한다. 설교를 듣고 있는 회중이 설교에 대한 의문점이나 동의하지 않는 점이나 개인적인 견해를 바로 표명할 수 없기 때문에, 엉뚱한 곳으로 흘러가는 설교가 많다고 그들은 말한다. 또 하나의 비판은 설교자들이 너무 많은 내용을 전달하려 한다는 것이다. 회중은 지난 주 설교 내용도 아직 소화하고 흡수하지 못했는데, 설교자는 회중에게 또 다른 새로운 개념들과 새로운 의무들을 부과한다. 끊임없이 밀려들어오는 설교 컨베이어 벨트를 멈출 수 없으니, 좌절한 청중은 아예 듣는 것을 포기한다. 독백은 유전병처럼 설교자를 괴롭히고, 한때 유행했던 대화식 설교실험도 한물간 무선 라디오처럼 사라졌다. 게다가 신학교에서 ‘콘텐츠가 왕’이라고 교육 받은 설교자들은 ‘빈 물병 오류’...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