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기와 세계관 [구독자 전용]
상태바
책 읽기와 세계관 [구독자 전용]
  • 송인규
  • 승인 2017.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인규 교수의 책 이야기 | 책집에서 나의 경험에 비추어 말하자면, “기독교 세계관”이라는 용어가 그리스도인들 사이에 빈번히 사용되기 시작한 것은 아마도 1981년도부터였을 것이다. 그 시절 서대문 쪽에 위치한 미동아파트 810호 당시 한국 IVF 사무실의 한 편 방에서는 몇 명의 대학원생들이 모여 스터디 그룹을 구성했는데, 그 때 참석자들은 제임스 사이어의 The Universe Next Door를 한 장씩 돌아가며 번역하고 발표를 맡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 그 동안 “기독교 세계관”을 놓고 가끔씩 탐색과 논의와 공방전이 벌어졌지만, 어쨌든 그로부터 약 35년이 지난 오늘날에는 이 용어가 한국 그리스도인들의 의식 속에 정례화된 주제로 자리 잡지 않았나 싶다. 이것은 기독교 세계관이 일부 신학교나 기독교 대학에서 수강 과목으로 되어 있는 점, 이런 제목의 책자들이 계속해서 저술 (또는 번역) 되는 점, 아예 〈월드뷰〉라는 정기 간행물이 발행되고 있는 점들을 증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다. 만일 세계관을 간략히 “세계를 특정적 관점으로 조망하는 일”이라고 묘사할 수 있다면, 세계관과 기독교 세계관은 구별해서 사용하는 것이 개념상·실제상 유용하리라고 생각한다. 세계관(또는 일반 세계관)은 사람들이 세상을 어떻게 보는지 그것을 사실적으로 기술하는 데 주력한다면, 기독교 세계관은 그리스도인들이 세상을 어떻게 보아야 하는지 당위와 규범의 차원에서 교훈하는 것을 취지로 삼는다고 하겠다. 그러므로 전자는 문화인류학자들의 과제가 될 것이요 후자는 자연히 교회 지도자들의 관심사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이 내용을 복음화라는 각도에서 생각하면 다...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