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글’ 또는 기사 글쓰기 [구독자 전용]
상태바
‘짧은 글’ 또는 기사 글쓰기 [구독자 전용]
  • 송인규
  • 승인 2018.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인규 교수의 책 이야기 | 책집에서 ISTOCK 이번 호 글쓰기는 제목부터 잡기가 어려워 애를 먹었다. 내 의중에 있는 유형의 글을 한 마디로 표현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정기 간행물의 기사”라고 하면 뜻은 통하는데, 정기 간행물의 범위가 너무 넓은 것이 마음에 걸려 그만두었다. “잡지 기사”라고 하면 지칭 범위는 줄어서 좋지만, 풍기는 어감이 그저 신변잡기 형태의 글로 오해될까봐 배제했다. 그렇다고 해서 “학술 기사”라고 이름을 붙이면 전혀 다른 이미지를 몰아오는 것 같아 역시 내키지 않았다. 할 수 없이 “짧은 글 또는 기사”라는, 다소 낯설고 어색한 제목으로 마음을 정했다. “짧은 글 또는 기사”란 정기 간행물 중에서도 잡지의 형식으로 발간되는 월간물을 염두에 둔 것이다. 이런 잡지는 대중을 겨냥하되 다루는 글의 주제가 마냥 대중 일색인 것만은 아닌 특색을 지닌다. 그러므로 이런 종류의 잡지에는 외형적으로 학술문의 형식을 갖추지는 않되 내용만큼은 꽤 쏠쏠한 기사가 실리곤 한다. 또 분량은, 누가 명시하거나 철칙을 세운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A4 용지 4~8쪽 정도를 차지한다. 여기서는 바로 이런 내용과 이런 형식의 글을 쓰는 일에 대해 말하려는 것이다. 그런데 지금까지의 묘사에 딱 맞는 유형의 글을 어떤 표현으로도 꼭 집어낼 수가 없기 때문에 할 수 없이 “‘짧은 글’ 또는 기사 글쓰기”로 낙착을 본 것이다. 전체 과정 이런 유형의 글을 쓰는 데는 모두 여섯 단계의 과정이 포함된다. 그 전체 과정을 도표로 나타내면 다음과 같다. 이제 이 여섯 단계가 의미하거나 포함하는 바를...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