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쓰는 이가 갖추어야 할 일곱 가지 요건 [구독자 전용]
상태바
글 쓰는 이가 갖추어야 할 일곱 가지 요건 [구독자 전용]
  • 송인규
  • 승인 2018.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인규 교수의 책 이야기 | 책집에서 iStock 여기서 ‘글 쓰는 이’란 결코 전문적 글쟁이를 가리키는 표현이 아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다양한 형태의 정기 간행물에 기고하거나 비정기적 잡지·소식지 등에 글을 올리는 이면 된다. 심지어는 온라인으로 모종의 이슈나 주제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밝히곤 하는 사람들도 ‘글 쓰는 이’라 할 수 있다. ‘일곱 가지 요건’ 또한 너무 철칙으로 받아들일 필요가 없다. 어떤 이는 내가 제시한 항목들 가운데 한두 가지를 빼고 싶어 할 것이고, 또 어떤 이는 반대로 자신으로서는 절대 양보할 수 없는 항목이 한두 가지 더 있다며 부가를 요청할지도 모르겠다. ‘일곱’이 확고부동하지 않듯 ‘요건’ 역시 다소 느슨한 개념이다. 어쨌든 나는 글 쓰는 일을 하며 “야, 이건 매우 중요하구나!”라고 되뇌어 온 조건들이 있었다. 물론 이 조건들은 내 특유의 고집과 뒤얽혀 있어서 다분히 주관적이라는 느낌을 줄 수도 있다. 그러나 어차피 이런 성격의 주장은 그렇기 마련 아닌가? 하여튼 그렇게 중요시하던 항목들을 정리해보니 다음과 같은 일곱 가지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제 이 항목들을 하나씩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 요건: 하나님과의 깊은 관계가 계발되어야 한다. 이 조건은 하등 특별할 것이 없다. 사실 그리스도인이라면―꼭 글 쓰는 이가 아니더라도―누구에게서나 기대되는 점이다. 그런데 뭐 하러 첫 조건으로 등장시켰느냐고 탐탁지 않게 여길지 모른다. 그러나 이 평범한 내용이 실제로 마땅히 중요시되지 않기 때문에 구시렁거리는 소리를 예상하면서도 이렇게 명시하는 것이다. 감히 밝히건대, 이...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