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뷰 > 책집에서
신학적 글쓰기를 위해 갖춰야 할 세 가지
송인규  |  CTK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4  
트위터 페이스북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신학적 글쓰기”란 글쓰기에 대한 신학적 성찰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신학 영역/분야의 글쓰기”를 줄인 표현이다. 그렇다면 이 신학적 글쓰기는 전문화된 학술 영역에서의 글쓰기와 연관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엄정한 구분법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글은 통상 문예문文藝文; artistic writing, 학술문學術文; academic writing, 그리고 실용문實用文; practical writing으로 나누어지지 않을까 싶다. 문예문은 각종 문학서에서 발견되는 바, 예술 작품의 성격을 띤 글을 말하고, 실용문은 사람들의 실제적 필요를 채우기 위해 정보 차원에서 전달되는 내용의 글인가 하면, 학술문은 전문 지식의 확립과 향상 및 전수를 위한 글을 가리킨다. 현재 내가 언급하는 신학적 글쓰기는 단연코 학술문의 범주에 속한다고 하겠다. 신학적 글쓰기가 학술문의 한 갈래로 분류되는 만큼, 글의 특징에서도 문예문이나 실용문과 차이가 나게 마련이고 또 차이가 나야 한다. 학술문의 형식상 특징은 다루려는 주제의 범위를 천명하는 일, 서술문 위주의 구성, 전문 용어의 사용, 각주의 활용 등으로, 문예문이나 실용문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사항들이다. 더욱 핵심적인 것은 학술문이 나타내는 내용적 특성들이다. 학술문은 여타의 글쓰기와 달리 전문 지식의 전달에 집중하므로, 사상의 정확한 표현, 용어나 개념의 정의, 의미와 용례의 규명 등이 기본 활동으로 되어 있다. 나는 학술문이 보이는 이러한 형식적ㆍ내용적 특성들을 염두에 두고서 신학적 글쓰기를 논하고자 한다. 그렇다면 여타의 학술문이 그렇듯이...
정기구독자 전용 기사 입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8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