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당은 불탔어도 [구독자 전용]
상태바
예배당은 불탔어도 [구독자 전용]
  • 김경원
  • 승인 2018.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의 때에 내게 보내주신 도움의 손길들

시련을 이겨낸 나의 소명 iStock 2017년 12월에 목회 사역을 마감했다. 1971년에 신학대학원에 입학하여 서울에서 교육전도사로 처음 시작한 사역이, 졸업 후에 대구(서문교회)에서 부교역자로, 그리고 다시 진주(성남교회)에서 스물아홉 살에 담임목사로, 그리고 다시 나의 첫 사역지였던 서울의 서현교회에서 38년의 담임목사 사역으로 이어졌다. 그렇게 47년을 쉼 없이 사역했다. 지난 모든 사역의 시간을 회고하면 두 단어가 남는다. 은혜와 감사…. 모든 목회자들이 그러하듯이, 짧지 않았던 나의 사역의 시간에도 참 많은 일들이 있었다. 때로는 큰 기쁨을 누렸고, 또 때로는 참 많이 아팠다. 그런데 왠지 기뻤던 일보다 아팠던 일들이 더 기억에 남는다. 그리고 나에게는 아팠지만 그래서 더욱 은혜와 감사가 컸던 일, 또 그래서 더욱 생생하게 기억에 남아 있는 일이 있다. 서른 둘, 목회자로서는 아직 ‘어린’ 나이에 나는 서울의 작지 않은 교회의 담임목사로 부름받았다. 전임 목사님의 카리스마적 리더십으로 개척과 성장을 이룬 교회였기에 어린 나이에 후임이 된 나로서는 감당키 어려운 사역이었다. 그래도 하나님의 크신 은혜로 교회는 안정된 가운데 성장을 이루어 갔다. 그렇게 서현교회 사역 4년이 되었을 때였다. 1983년 1월 16일, 주일 저녁이었다. 예배당에 화재가 발생했다. 그날 나는 다른 교회에서 헌신 예배를 인도하고 있었다. 설교를 마친 나에게 쪽지 하나가 전해졌다. ‘예배당 화재. 빨리 오십시오.’ ‘아마 청년부가 사용하는 작은 방에서 난로 과열로 작은 불이 났나 보다.’ 그렇게 생각하면서 우리 교회 근처까지 왔고, 나는 경악했다...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