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달라 마리아는 과연 예수님의 발에 향유를 부은 창녀였을까? [구독자 전용]
상태바
막달라 마리아는 과연 예수님의 발에 향유를 부은 창녀였을까? [구독자 전용]
  • 권해생
  • 승인 2018.11.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 난제 해설 No.5 누가복음 7:36-38 36 한 바리새인이 예수께 자기와 함께 잡수시기를 청하니 이에 바리새인의 집에 들어가 앉으셨을 때에 37 그 동네에 죄를 지은 한 여자가 있어 예수께서 바리새인의 집에 앉아 계심을 알고 향유 담은 옥합을 가지고 와서 38 예수의 뒤로 그 발 곁에 서서 울며 눈물로 그 발을 적시고 자기 머리털로 닦고 그 발에 입맞추고 향유를 부으니. 누가복음 7:36-38 찬송가 211장의 오해 찬송가 211장의 1절 가사는 다음과 같다. “값비싼 향유를 주께 드린 막달라 마리아 본받아서 향기론 산 제물 주님께 바치리 (후렴) 사랑의 주 내 주님께 아멘.” 그러나 성경 어디에도 막달라 마리아가 예수님께 향유를 드리거나 부었다는 말은 없다. 요한복음 12장에 따르면, 예수님의 발에 향유를 붓고 자기 머리털로 그의 발을 닦은 여인은 나사로의 누이, 베다니 마리아였다(요12:1-8). 이와 평행 본문인 마태복음 26:6-13과 마가복음 14:3-9도 값비싼 향유를 예수님께 드린 여인을 소개한다. 그러나 두 본문은 여인의 이름을 밝히지는 않는다. 또한 누가복음 7:36-50은 예수님이 바리새인 시몬의 집에 앉으셨을 때, 무명의 여인이 와서 예수님의 발에 입 맞추고 향유를 부었다고 기록한다. 대부분의 해설 찬송가는 찬송가 211장의 배경으로 바로 누가복음에 나오는 이 사건을 꼽는다. 그러나 이 무명의 여인이 막달라 마리아라는 증거는 전혀 없다. 결국 성경 어디에도 막달라 마리아가 예수님께 향유를 드렸다는 언급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일 찬송가〉뿐만 아니라, 2006년 개편된 〈21...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왕재권 2020-04-10 10:57:42
안녕하십니까?
2년 정기구독 하였는데 왜 내용 중 전문보기가 안 열릴까요?
전에도 가입해서 안 열려서 망설이다 다시 가입했는데
답을 주시기 바랍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