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깊은 이들이 서로를 보듬을 때 [구독자 전용]
상태바
상처 깊은 이들이 서로를 보듬을 때 [구독자 전용]
  • 박주현
  • 승인 2018.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언니네홍보 REVIEWS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감독 추상미, 출연 추상미 이송 ★★★★★ 한국 전쟁 직후 남북 합산 약 10만의 전쟁고아가 발생했다. 남한의 전쟁고아들은 다수가 미국이나 서유럽으로 입양되었고, 북한의 전쟁고아들은 동유럽으로 위탁교육 보내졌다. 폴란드로 보내진 아이들이 가장 많았다. 약 1500명이었다. 이들의 이야기는 오랜 세월 외부에 알려지지 않은 채 묻혀 있었다. 폴란드에서 한 언론인이 시골 공동묘지 한 구석에서 열세 살 북한 소녀 김귀덕의 묘지를 발견한다. 어떤 사연이 있을 것이라 직감한 그는 폴란드로 오게 된 북한 전쟁고아들의 이야기를 3년에 걸쳐 추적, 취재한다. 그렇게 폴란드 프와코비체에서 8년간 살았던 한국전쟁 고아들을 기억하는 사람들의 증언이 모였고, 그들의 이야기가 폴란드 공영방송에서 다큐멘터리로 방영되었고, 또 〈천사의 날개〉라는 제목의 실화 소설로 출판되었다. 한국에서는 2013년 당시 브로니스와프 코모로프스키 폴란드 대통령이 청와대 오찬 자리에서 폴란드로 보내진 전쟁고아들에게 그의 어머니가 피아노를 가르쳤다고 증언하면서 그 이야기가 처음 알려졌다. 자신은 그때 여섯 살이었고, 그 아이들과 함께 어울려 놀았던 것을 기억한다고 그는 말했다. 첫 만남 1951년 북한에서부터 1500여명의 전쟁고아들이 폴란드의 수도인 바르샤바에 도착했다. 북한의 전쟁고아들은 두 부류로 나뉘었는데, 약 300명은 바르샤바 근교 시비데르로 이송되었다. 북한의 동유럽 동맹 국가에 보내진 이들은 체제 선전 도구로 이용되었다. 선전용 필름도 찍었다. 나머지 1270명은 처음에는 러시아로 보내졌지만 ...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