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집 > 이슈 & 특집
쏟아내시다죽음이 임박한 그 마지막 밤, 예수님은 무엇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시는지를 몸소 보여주셨다.
켄 시게마츠  |  .Ken Shigematsu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2  
트위터 페이스북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시인 존 던John Donne이 “세상의 마지막 밤”이라고 부른 밤에 예수님은 마지막 식사를 나누기 위해 제자들을 예루살렘의 한 다락방으로 모으셨다. 예수님은 “자기가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돌아가실 때가 이른 줄” 아셨다(요한복음 13:1). 바로 다음날 십자가에 못 박히실 참이었다. 죽음이 임박한 그 마지막 밤, 예수님은 무엇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시는지를 보여주셨다. 그것은 바로 섬김이었다. 제자들은 예수님과 3년이나 동고동락했으면서도 여전히 예수님의 사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 지난 일요일에 예수님은 나귀를 타고 예루살렘에 입성하셨다. 그때 구름처럼 많은 군중이 거리를 꽉 메우고서 환호성을 질렀다.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사람들은 하나님이 다윗처럼 위대한 왕을 통해 자신들을 구원해주실 거라고 믿었다. 제자들은 예수님이 그 인기를 업고 왕이자 메시야로 단숨에 부상하실 거라고 기대했다. 그러니 그날 저녁 예수님과 유월절 만찬을 나누기 위해 모인 예루살렘의 그 다락방에서 발을 씻겨줄 종이 없는 것을 보았을 때 제자들이 느꼈을 딜레마를 상상해보라. 이 상황의 의미를 이해하려면 옛 팔레스타인의 길이 포장되어 있지 않았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그래서 맨발이든 샌들을 신었든 한번 길을 걷고 나면 발이 먼지투성이로 변했다. 나귀와 떠돌이 개 도 사람과 같은 길로 다녔다. 게다가 옛 팔레스타인의 집에는 현대식 화장실이 없었기 때문에 사람들은 분뇨를 길에 버렸다. 여행객들의 발은 먼지만이 아니라 짐승과 인간의 분뇨로 범벅이 될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발을 씻는 일은 필수였다. 그...
정기구독자 전용 기사 입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9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