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집 > 이슈 & 특집
나의 품은 뜻 주의 뜻같이순복의 몸부림, 그리고 기쁨
낸시 거스리  |  Nancy Guthrie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2  
트위터 페이스북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주의 음성을 내가 들으니”I Am Thine, O Lord라는 오래된 찬송가를 부르노라면, 우리의 가장 좋은 날에 하나님께 드리고 싶은 말씀을 작사가 패니 크로스비가 대신 표현해 주고 있음을 알게 된다. 내 영혼이 변함없는 소망으로 바라보게 하시고 Let my soul look up with a steadfast hope, 나의 품은 주이 뜻 같이 되게 하여 주소서 And my will be lost in Thine. 우리 소원이 하나님의 뜻과 같이 되어 하나님의 뜻과 구별할 수 없게 되기를 바라는 것, 이는 가치 있는 소원임이 확실하다. 하지만 우리 소원은 하나님의 뜻과 충돌할 때가 많다. 지난 주일, 성도와 함께 모여 주기도문으로 기도하면서 “뜻이 이루어지이다”라고 했을 때 우리는 진심으로 그렇게 기도했다. 아니, 적어도 진심이기를 원했다. 하지만 이는 그 시점에서는 모호한 관념이었다. 오늘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것 같아서 조금 화가 나는 것을 깨닫는다. 하나님의 뜻—우리에게 자기 부인self-denial을 요구하시는—은 자기 보존self-preservation에 열심인 우리 뜻과 충돌했다. 우리 뜻이 하나님의 뜻과 같이 된다는 게 정말 가능한 일인지 우리는 궁금해 하기 시작했다. 하나님의 뜻에 우리 뜻을 순복시키려 몸부림치는 과정의 이 시점에서, 겟세마네에서 벌어지는 광경을 들여다보며 우리는 우리와 똑같은 처지에 있는 분의 모습에서 소망과 도움을 발견하게 된다. 겟세마네는 감람산에 있는 동산으로, ‘기름 ...
정기구독자 전용 기사 입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9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