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내려 하지 않는 사랑
상태바
보내려 하지 않는 사랑
  • 사이먼 챈
  • 승인 2019.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스도께 매달릴 때조차 마리아는 그분을 증언하러 나간다.

부활은 역사에서 전례가 없는 일이다. C. S. 루이스의 말을 빌리자면, 부활은 새 창조의 기적이다. 세상이 전에 경험해 보지 못한 어떤 일이 옛 질서로 들어와 이 질서를 근본적으로 바꿔 놓았다. 대반전이 시작되었다. 새 포도주가 낡은 가죽 부대를 터뜨려 버렸다. 옛 창조에서 예수와 맺은 익숙한 관계도 더는 충분치 않다. 이제 예수께서 자신을 계시하시기로 선택한 사람들만 예수를 알아볼 수 있게 된 것 같다.부활 스토리는 가장 아름다운 형태의 인간적 사랑 스토리이기도 하다. 다른 모든 것이―심지어 믿음과 소망도―실패할 때 사랑은 온전히 해낸다. 신적 사랑에 비교하면 빈약할 수 있으나, 사랑하시는 분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 만큼은 강하다. 그것이 바로 막달라 마리아의 사랑이다.마리아가 예수께 특별히 헌신하게 된 계기는, 사역 초기 예수께서 이 여인에게서 일곱 귀신을 몰아내어 주셨을 때일 것이다(누가복음 8:1–3). 마리아는 영적 예속 상태가 얼마나 가공할 위력을 지니는지, 그리고 자신의 선생님 그리스도를 따르는 기쁨이 얼마나 힘을 북돋아 주는지 알고 있었다. 여기, 다른 이들과는 아주 다르게 여자들을 대해 주시는 한 랍비가 있었다. 그 날부터 마리아의 찬탄과 사랑은 커져만 갔다.마리아는 예수를 좇아 예루살렘으로 갔다. 다른 제자들이 다 도망쳤을 때(마가복음 14:50), 마리아는 다른 여인들과 연대하여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고뇌하며 죽으신 일을 증언했다(마태복음 27:55–56). 사랑은 위협 당하기를 거부한다. 사랑은 소망이 끊어질 때도 견딘다. 마리아는 힘없이 늘어진 예수의 몸이 십자가에서 내려지는 것을 목격했다. 예수께서 죽으신 것이다! 하지만 사랑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마...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