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구독자 전용]
상태바
5월 [구독자 전용]
  • 성유원
  • 승인 2019.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가 있는 묵상

창문 창문을 닫으면 창이 아니라 벽이다 창문을 닫으면 문이 아니라 벽이다 창문이 창이 되기 위해서는 창과 문을 열어놓지 않으면 안 된다 나는 세상의 모든 창문이 닫기 위해 만들어진 게 아니라 열기 위해 만들어졌다는 것을 아는 데에 평생이 걸렸다 지금까지는 창문을 꼭 닫아야만 밤이 오는 줄 알았다 많은 사람들이 창문을 열었기 때문에 밤하늘에 별이 빛난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이제 창문을 연다 당신을 향해 창문을 열고 별을 바라본다 창문을 열고 나를 향해 손을 흔드는 당신의 모습이 보인다 정호승 창문은 열어두면 창이 되고 닫아두면 벽이 된다. 사용하기에 따라서 문이 될 수도 있고 벽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여느냐, 닫느냐는 그 주인에게 달려 있다. 열고 닫는 때 또한 마찬가지다. 내게 있는 마음의 창문은 문인가 벽인가. 그 창문을 열고 닫는 때는 언제인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창문을 꼭꼭 걸어 잠그고 사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면 창문은 문이 아닌 벽이다. 벽 속에 갇힌 사람은 더 약해지고 자기 연민에 빠지기 쉽다. 자기 연민은 속사람을 더욱 약하게 만들 뿐 문제를 해결해 주지도, 삶을 풍요롭게 만들어 주지도 못한다. 닫은 창문은 스스로 열어야 한다. 성장하며 열매 맺고 나누는 삶을 위해. 창문을 닫아야 할 때는 내 안의 정수를 길어올리는 고독한 시간. 홀로 고요히 삶을 성찰하며 내면의 소리를 듣고 말씀을 묵상하는 시간. 열어야 할 때는 외부 세계와...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