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미래, 성 베네딕트 [구독자 전용]
상태바
오래된 미래, 성 베네딕트 [구독자 전용]
  • 정지영
  • 승인 2019.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VIEWS 이 달의 책|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지난 4월 11일 헌법재판소는 ‘자기 낙태’ 및 ‘동의 낙태’를 불법으로 규정한 형법 269조 1항과 270조 1항의 위헌 여부를 묻는 헌법소원 사건에서 재판관 7대 2 의견으로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헌법불합치란 법 조항은 헌법에 위반되지만 즉시 효력을 상실시킬 경우 자칫 생길 수 있는 사회적 혼란 때문에 법 개정에 시한을 두는 조치다. 이에 국회는 내년까지 낙태죄 관련 조항을 개정해야 한다. 우리 사회도 이제 낙태 합법화 시대에 진입했다. 헌재의 이 같은 판결을 두고 어떤 이들은 환호할 것이고, 어떤 이들은 “어쩌다 우리나라가 이 지경까지 이르게 되었나!”하며 한탄할 것이다. 이견을 갖고 있는 이들이 적지 않으나 우리 교회 대부분은 여전히 프로 라이프Pro-Life를 지지하는 후자에 속한다. 이들에게 헌재의 결정을 비롯해 동성애, 동성혼 합법화 운동, 이 나라의 사회와 문화, 정치 영역에서진행되고 있는 반미 의식의 증가와 반공 정신의 쇠퇴 같은 일련의 흐름은 우리 사회에 상당 기간 진행되어 온 세속화가 절정에 이르렀음을 보여 주는 상징적 사건으로 비춰질 것이다. 실제로 대표적 보수 기독교 단체인 한기총을 비롯해 주요 교단은 이와 관련해 대사회적 시위를 포함해 어떤 식으로든 이런 흐름에 저항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하나님의 은혜로 기적적인 성장을 한 이 나라가 이렇게 무너지는 것을 보고 있을 수만은 없는 것이다. 절묘한 타이밍에 출간된 「베네딕트 옵션」은 이런 상황에 처한 한국 교회에 중요한 통찰을 제공해 줄 책이다. 〈뉴욕...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