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무한한 확장, 자유
상태바
영혼의 무한한 확장, 자유
  • 성유원
  • 승인 2019.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유원의 사유의 정원_두 번째 산책자유의 춤, 32⨉24cm, 견에 채책, 2019년영혼의 무한한 확장, 자유글 성유원그림 고여정그 한 마디 말의 힘으로나는 내 일생을 다시 시작한다.나는 태어났다. 너를 알기 위해서너의 이름을 부르기 위해서자유여.—폴 엘뤼아르(Paul Eluard) ‘자유’ 부분내가 만난 ‘자유’젊은 시절,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단어는 무엇입니까?”라고 누군가 물었다면 나는 언제나 “자유요!”라고 대답했을 것이다. 지금도 여전히 ‘자유’라는 말이 품은 근원적인 에너지를 좋아하지만 그에 대한 생각과 느낌은 지나온 시기마다 조금씩 달랐다.중고등학교 때는 주어진 틀과 그것에 맞춰진 일과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갈망이 컸다. 자유를 향한 동경이 갈증처럼 마음속에 자리 잡고 있던 시절이었다. 그 갈증을 일면 해소해 준 것은 책 읽기와 음악 듣기였다. 시간을 초월하여 다양한 사람들의 삶을 만나게 해주고 인생에 대한 사유의 문을 열어 준 것이 독서였다면, 음악은 이 세계가 아닌 곳으로 나를 데려다 주었다. 그때 가장 즐겨 들었던 것은 영화 음악, 그중에서도 〈빠삐용〉의 OST ‘바람처럼 자유롭게’ Free as the wind였다.책과 음악 속에서 자유를 향한 목마름을 해소하며 청소년기를 보내고 대학생이 되었을 때, 나는 또 다른 차원의 자유를 만났다. 그렇게 갈망하던, 스스로 선택하고 마음껏 공부할 수 있는 자유가 당연한 것이 되었을 무렵 학교의 교훈이 마음속에 큰 울림을 일으키며 들어온 것이다. “너희가 내 말에 거하면 참 내 제자가 되고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요한복음 8:31의 말씀이 심장을 두들겼다. 그리고 시...

정기구독자만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