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는, 나를 비운 자리에 들어선 하늘의 자리 [구독자 전용]
상태바
기도는, 나를 비운 자리에 들어선 하늘의 자리 [구독자 전용]
  • 성유원
  • 승인 2019.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가 있는 묵상

오래된 기도 가만히 눈을 감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왼손으로 오른손을 감싸기만 해도 맞잡은 두 손을 가슴 앞에 모으기만 해도 말없이 누군가의 이름을 불러주기만 해도 노을이 질 때 걸음을 멈추기만 해도 꽃 진 자리에서 지난 봄날을 떠올리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음식을 오래 씹기만 해도 촛불 한 자루 밝혀놓기만 해도 솔숲 지나는 바람 소리에 귀 기울이기만 해도 갓난아기와 눈을 맞추기만 해도 자동차를 타지 않고 걷기만 해도 섬과 섬 사이를 두 눈으로 이어주기만 해도 그믐달의 어두운 부분을 바라보기만 해도 우리는 기도하는 것이다. 바다에 다 와가는 저문 강의 발원지를 상상하기만 해도 별똥별의 앞쪽을 조금 더 주시하기만 해도 나는 결코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기만 해도 나의 죽음은 언제나 나의 삶과 동행하고 있다는 평범한 진리를 인정하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고개 들어 하늘을 우러르며 숨을 천천히 들이마시기만 해도 이문재 ISTOCK 기도는, 나를 비운 자리에 들어선 하늘의 자리 성유원 기도의 시작은 내 속에 가득한 ‘나’를 비우는 것이다. 내 안에서 세상을 향해 달리는 ‘나’를 멈추는 것이다. 가만히 눈을 감으면 걸음이 멈춰진다. 분주한 세상걸음을 멈추면 마음의 눈이 열린다. 나를 비운 자리에 하늘이 들어설 자리가 생긴다. 멈추어 왼손으로 오른손을 감싸기만 해도 두 손을 맞잡...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