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문을 통과한 신앙
상태바
천안문을 통과한 신앙
  • 제니 맥길
  • 승인 2019.05.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문 학살 사건 30주년을 맞아 두 명의 반체제 인사가 중국의 소망에 대해 이야기한다.

getty images천안문天安門, 뜻은 “하늘의 평화”이지만, 베이징 시의 이 광장은 참혹한 사건이 일어난 곳으로 유명하다. 중국 정부는 여전히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지만, 1989년 6월 4일, 중국 군경은 이곳에서 비폭력 학생 시위대에게 발포하여 수천 명이 사망했다.사회학자 양펑강에 따르면, 이 역사적 사건은 민주화와 자유를 향한 염원 가운데 발발했고, 이로 인해 중국인들의 영적 각성이 시작되었다.30년 전 천안문 광장에서 시위를 하던 젊은 운동가들 가운데 장보리Zhang Boli와 저우펑수어Zhou Fengsuo도 있었다. 두 사람 모두 중국 최고 지명수배자 명단에 올라 투옥되었다가 중국을 떠나 망명 생활을 하고 있다. 최고 지명수배자가 된 학생운동가 21명 가운데 그리스도를 믿게 된 사람이 네 명 정도인데, 이 두 사람은 그들 가운데 속한다. 장은 세계 각지에 지교회가 있는 펑서우화샤기독교회Harvest Chinese Christian Church;丰收华夏(豊收華夏)基督敎會의 주임 목사로 섬기고 있고, 저우는 중국의 정치수감자들을 옹호하는 인권 단체 인도중국Humanitarian China; 人道中国을 이끌고 있다.“천안문 사건 학생 운동가들 가운데 기독교로 개종한 사람들은 복음전도를 최우선으로 여기는 경향이 있습니다.” 퍼듀 대학교 종교 및 중국 사회 연구소의 소장 양Yang이 말했다. “이들의 최우선 사회 활동은 중국에 있거나 미국으로 망명한 반체제 인사, 인권 변호사, 가정교회 지도자 등 중국 정부의 탄압을 받는 사람들을 위한 인도주의 구호활동입니다.”장과 저우는 이 역사적인 사건에 참여했기에 성장하는 중국 가정교회 운동에 대한 공산주의 정부의 탄압에 대해 남다른 ...

정기구독자만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리 2019-08-02 14:13:35

저도 이 당시 대학생 운동에 참여한 적 있다. 지방대학에 다녔기에 큰 피해를 보지는 않았다.

Boli Zhang 목사님은 같은 고향 사람이기도 미국 골든 콘웰에 다니면서 인연을 맺어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데 후에 재혼한 사모님도 신학을 전공하고 요즘 두 사람 열심히 목회하시며 세계 차이니즈 디아스포라들에서 부흥집회를 하며 복음을 전하고 있다.

하루속히 목사님이 자신의 고국 땅을 밟을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