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면허를 땄다
상태바
대형 면허를 땄다
  • 홍승영
  • 승인 2019.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획하고 당황하고 행복해졌다, 더 넓어진 삶의 영토에서

요셉의 가지__홍승영 목사의 목회 이야기높낮이가 제 각기 다르지만 전체적으로는 듣기 좋을 만큼만 거친 음색의 대화를 엿들으며 나는 한강변을 달리고 있다. 사십 여 명의 노인들을 태운 버스를 운전하여 유람선을 타고 돌아오는 길이다. 나는 이제 대형 버스를 어렵지 않게 운전할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처음부터 계획했던 일은 아니다. 지금 하는 다른 사역들도 그랬던 것처럼….우리는 버스를 자주 운행하지도 않고 사실 주차해 둘 공간조차 없는 교회다. 그래도 25인승 차량 정도는 어찌 해 볼만 하겠기에 그 정도 크기의 차를 구입하려고 했다. 그런데 교회의 관리 집사님이 “그럴 바에는 중고 버스를 구입하는 것이 더 낫다”며 부추겼다. 당연히 나는 반대였다. 승용 자동차 열대도 주차하기 어려운 형편이라 주차장에 대해서는 이미 마음 접은 지 오래다. “차를 가져오면 교회 입구에서 잘 접어 주머니에 넣어 와야 한다”며 주차는 모른 척 하는 것이 우리 교회의 정책이다. 하지만 버스의 그 큰 덩치가 교회 주변을 기웃거리는 상상만 해도 골치가 아팠다. 그런데도 우리의 관리인은 확신에 차서 나를 설득했다. “타 보면 25인승은 애매한 크기입니다. 유지비는 거의 동일합니다. 제가 20년 정도 버스를 운전하고 20대 정도의 버스 노선을 운영해 보았습니다. 근처의 버스 주차장에 주차하면 됩니다.” 감언이설이 아닌 진심의 설복이었다. 주님을 사랑하기에 주님의 교회에 이익 되는 결정을 하도록 설명하는 것이다. 또 잘 따져보니 구구절절 맞은 말이었다. 딱 한 가지, “버스는 15만 킬로미터는 달려야 길이 든 것”이라는 말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으니 그냥 믿을 수밖에 없었다. 나는 그 내용을 교회의 리더십들에게 설...

정기구독자만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