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주의 교회론 [구독자 전용]
상태바
복음주의 교회론 [구독자 전용]
  • 정지영
  • 승인 2019.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음주의와 에큐메니컬, 교회론에서 조우하다

REVIEWS 이 달의 책|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복음주의 신학과 역사를 탁월하게 압축해 놓은 「복음주의와 기독교의 미래」에서 알리스터 맥그래스는 근본주의를 갱신하고 자유주의와 경쟁하며 성장한 복음주의가 다음 세대 서구 기독교에서 지적으로나 영적으로 우위를 점할 것이라고, 르네상스를 맞았다고 단언한다. 실제로 〈뉴스위크〉가 미국 대통령 선거가 있던 1976년을 ‘복음주의자들의 해’로 명명한 이후, 복음주의는 미국 개신교에서는 대표적인 신앙 집단으로, 세계 기독교에서도 거의 유일하게 성장하는 신앙 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다. 물론 성장이 오순절주의에 집중해 있고 성장세 또한 둔화되고 있지만 그럼에도 복음주의는 여전히 가장 왕성한 신앙 운동임은 분명하다. 동시에 맥그래스는 복음주의가 세계 기독교를 주도하고 외연을 더 확장하려면 신학적으로 미심쩍은 부분과 약점을 철저히 점검해야 함을 지적한다. 그는 신학적 문제로는 양적 확장에 따른 모호해진 정체성, 영성에 대한 천박한 인식, 사회적 참여의식의 부족을, 복음주의가 실천적 영역에서 직면한 문제로는 지나친 죄의식 및 탈진, 복음적 독단주의, 카리스마 있는 인물에 대한 숭배 등을 주목한다. 그에 따르면 복음주의가 이 그늘에서 벗어나지 않은 한 기독교의 미래는 결코 밝지 않다. 그의 예언적 메시지에 동의라도 하듯, 영미 복음주의에서는 이 문제들에 대한 진지한 성찰을 담은 자성적 책들이 꾸준히 등장했다. 마이클 호튼의 「미국제 복음주의를 경계하라」, 데이비드 웰즈의 「신학 실종」, 「거룩하신 하나님」, 「윤리 실종」, 스카이 제서니의 「하나님을 팝니다」 같은 책들이 대표적이다. 그러나 적잖...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