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영혼, 올리브 나무처럼 [구독자 전용]
상태바
내 영혼, 올리브 나무처럼 [구독자 전용]
  • 샌드라 맥크래켄 | Sandra McCracken
  • 승인 2019.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IEWS PENDING RESOLUTION 결정 보류 몇해 전 여름에 친구들에게서 각별한 초청을 받아 이스라엘을 여행했다. 그렇게 여행하던 어느 날 오후가 생각난다. 우리는 올리브 산[감람산] 비탈길을 걸어 내려와 겟세마네 동산으로 들어갔다. 그 날의 풍경, 그 냄새, 그 소리가 지금도 내 기억 속에 강렬하게 남아있다. 나는 샌들을 신고 있었고, 우리는 버스를 타고 그 언덕을 올랐다. 그래서 나는 그 언덕이 얼마나 가파른지 실감하지 못했다. 그렇지만 그 언덕을 걸어 내려올 때 내 발바닥에 와 닿았던 그 뜨거운 아스팔트 표면은 지금도 생생하다. 나는 내가 걷고 있는 그 언덕길을 예수님도 똑같이 걸으셨으리라 생각했다. 그 언덕이 얼마나 가파른지, 신을 신고서는 느낄 수 없을 것 같아서 나는 샌들을 벗었다. 언덕을 내려온 우리는 예수님이 몇 시간 동안 기도하셨던 그 동산의 올리브 노수老樹 아래 섰다. 야외 예배당을 이루고 있는 그 나무들은 그 주변에서 가장 오래 산 생물이었다. 이 무상한 세상에서 고통스럽고도 생생하게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그 나무들은 그날의 목격자들이었다. 올리브 나무에는 몇 가지 특징이 있다고 가이드가 설명했다. 대부분의 나무들은 해마다 나이테로 성장을 기록하지만, 올리브 나무는 그 나이나, 그 나무가 어떤 일을 겪었는지를 나이테로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나이테 대신에, 올리브 나무는 나이를 먹으면서 그 둥치의 내부가 팽창하면서 빈 공간이 생긴다. 나이를 먹을수록 올리브 나무는 그 속을 더 많이 비워낸다. 테네시 우리 집에 돌아와서 우리는 나이테로 나무들의 이야기를 읽었다. ...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