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라지 비유, 2천년 동안 오해 받다!
상태바
가라지 비유, 2천년 동안 오해 받다!
  • 권해생
  • 승인 2019.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 난제 해설No.9 마태복음 13:24-25“천국은 좋은 씨를 제 밭에 뿌린 사람과 같으니 사람들이 잘 때에 그 원수가 와서 곡식 가운데 가라지를 덧뿌리고 갔더니.” 마태복음 13:24-25예수님은 공생애 사역 동안 적어도 49개의 비유를 말씀하셨다(R. H. Stein). 단순 비유까지 포함하면, 복음서에는 그보다 훨씬 더 많은 예수님의 비유가 나온다. 그런데 그 많은 비유 중에 예수님이 직접 그 뜻을 풀어 설명해 주신 비유는 두 개 밖에 없다. 하나는 “씨 뿌리는 자의 비유”(마태복음 13:1-9, 18-23)이고, 다른 하나는 “가라지 비유”(마태복음 13:24-30, 36-43)이다. 따라서 두 비유에는 ‘비유 선포’ 뿐만 아니라 ‘비유 해설’이 있다. 이러한 비유 해설은 비유의 뜻을 더욱 분명히 밝혀주는 역할을 한다.그러나 안타깝게도 가라지 비유는 지난 2천년 동안 잘못 해석되어왔다. 우리가 존경하는 아우구스티누스이나 칼뱅도 본문의 뜻을 잘못 이해하였다. 그들은 비유에 나오는 “좋은 씨”와 “가라지”가 각각 교회 안의 신자와 불신자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았다. 불완전한 지상의 교회를 설명하기 위해 가라지 비유를 사용하였다. 다시 말하면, 지상의 교회는 완전하지 않기 때문에 신자와 불신자가 섞여 있을 수밖에 없다고 한다. 따라서 당장 신자와 불신자를 구분하는 것은 불가능하고, 최후의 심판 때에 교회 안에 있는 불신자들은 심판을 받을 것이라 하였다. 물론 그들의 고심을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기독교가 국교이던 시절, 교회 안에 섞여 있는 많은 불신자에 대한 질문에 어느 정도 해답을 내놓아야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문제는 오늘날에도 가라지 비유를 교회의 상황을 설명하...

정기구독자만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