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늦은 말
상태바
너무 늦은 말
  • 임지원
  • 승인 2019.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아줌마, 공감일기저녁 식사에 비해 아침은 준비가 수월하다. 나는 빵을 좋아하기 때문에 샌드위치를 주로 만든다. 냉장고에 샌드위치 햄과 토마토, 슬라이스 치즈, 양상추가 모두 구비되어 있다면 브라보! 커피를 준비하고, 끄트머리를 잘라낸 식빵에 말린 자두를 다져 넣은 마요네즈를 바르고, 양상추, 토마토, 햄, 치즈를 올린 다음, 식빵으로 덮어 살짝 눌러준다. 반으로 잘라 접시에 놓으면, 이게 바로 주부의 행복이지! 요즘은 연유를 뿌려 따듯한 샌드위치를 만들기도 하는데, 식빵 넉 장을 프라이팬에 올린다. 한쪽 면이 뜨거워지면 뒤집고 두 장의 식빵 위에 슬라이스 치즈를 올린다. 나머지 두 장 위에는 연유를 아낌없이 뿌리고 햄을 올린다. 그리고 햄이 올라간 식빵과 치즈가 올라가 살짝 녹은 식빵을 딱 붙여, 바닥이 넓은 대접으로 꾸욱 눌러주면 따듯한 연유 샌드위치 완성. 아, 맛있어! 오늘은 둘 중 어떤 샌드위치를 만들까! 눈을 뜨자마자 생각한다. 그 날도 그랬다. 전날 장을 본 터라, 모든 재료가 다 냉장고에 있으니 알람이 울리자마자 벌떡 일어나 주방으로 향했다. 두 가지 샌드위치를 다 만들겠어! 의지가 활활 타오른다. 샌드위치를 만들어 식탁에 놓고 커피도 놓고 하니, 뭐랄까 주부로서의 자부심이 차오른다. 이 얼마나 값진 일인가! 가족의 건강을 위해 아침 식탁을 준비하는 주부의 손길이여 복되도다! 우리 늦둥이 둘째 아이가 슬슬 눈을 비비며 식탁으로 온다. 왠지 모르게 골이 난 표정이다. 짜증이 났구나. 샌드위치를 보자마자, “나 빵 싫어! 밥 줘! 계란밥!” 오늘 따라 빵을 많이 만들었는데, 그냥 먹지 또 계란밥을 갑자기 하라니…. 늦둥이의 권력인가! 아빠가 먹던 샌드위치를 내려놓고 ...

정기구독자만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