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리지널 리뷰 [구독자 전용]
상태바
비-오리지널 리뷰 [구독자 전용]
  • 송인규
  • 승인 2019.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C. S. 루이스 연구의 디딤돌이 되기를

「오리지널 에필로그」는 C. S. 루이스의 작품에 대한 루이스 번역가의 에세이집이다. 저자 홍종락은 루이스의 작품 및 연관 서적을 적어도 16권 이상 번역한 것으로 소개되어 있다. 나는 번역을 주업으로 하는 사람이 아니지만, 번역의 유익만큼은 알고 있다. (번역을 엉터리로 하지 않는 한) 번역자는 원서의 내용을 정확히 파악해야 하므로 책 읽기의 수준이 깊어지지 않을 수가 없다. 게다가 같은 저자(및 연관 저자들)의 책을 16권이나 번역하다 보면 저자의 사상과 주장점, 글의 특징과 강조 사항, 나아가서는 그의 인격과 삶에 대해서까지 속속들이 파악하기 마련이다. 저자의 이러한 경력은 자연히 이 책에 대한 호기심과 기대감을 일으킨다. 그 저변에는 루이스 전문 번역가가 그리는 C. S. 루이스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하는 궁금증이 깔려 있다. 서명에 대한 추정 책을 읽으면서 왜 제목이 “오리지널 에필로그”일까를 곰곰이 생각해 보았다. 에필로그는 보통 작가가 작품 끝에다 자신의 주장이나 견해 등을 진술하는 종결부로 알려져 있다. 저자는 번역자로서 루이스의 글을 번역해 왔는데, 그런 전반적 내용에 대한 에필로그를 구성하겠다는 뜻이 아닌가 한다. 그러면 또 왜 에필로그 앞에 “오리지널”을 대동한 것일까? 몇 가지 추측이 가능하다. 우선, 번역은 본래 글의 성격상 오리지널이 아닌데, 이 책은 (너무도 자명한 바이지만) 번역이 아니라 저자의 직접 저술(오리지널)임을 밝히고자 했기 때문일 수 있다. 아니면, 다른 루이스 해설서와 달리 뭔가 오리지널한 면모가 있음을 암시하는지도 모르겠다. 그것도 아니라면, 오리지널은 오리...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